기후변화, 기후 재난 특집 | 평균 기온 1.1도 오른 지구, 기후 재난이 일상이 됐다

내 캐시 : 0 캐시

총 결제 캐시 : 0 캐시

사용후 캐시 : 0 캐시

기사
교육·학습
기후변화, 기후 재난 특집 | 평균 기온 1.1도 오른 지구, 기후 재난이 일상이 됐다
  • 출판사유레카엠앤비
  • 잡지명유레카

“이 책을 쓰기 시작했을 무렵, 나는 우리가 기후변화에서 살아남을 수 있으리라 생각했다. 하지만 지금은 자신이 없다.”

세계적인 환경운동가이자 저널리스트 마크 라이너스가 2021년 《6도의 멸종》 개정판에서 한 말이다. 그는 14년 전인 2007년 초판에서 지구의 평균 기온이 1~6도 오를 때마다 어떤 일이 벌어질지 기후재난 시나리오를 생생하게 그려냈다. 지구의 평균 기온이 1850년 대비 0.85도 올랐을 때였다. 하지만 2021년 개정판을 낼 무렵 지구의 평균 기온은 1850년 대비 1.1도 올랐다. 불과 14년 만에 0.25도가 더 오른 것이다.

 

지난 14년 동안 인류는 화석연료인 석탄, 석유, 천연가스를 사용하면서 매해 평균적으로 약 400억t의 이산화탄소를 대기 중에 배출했다. 2007년 인류의 연간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약 280억t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매우 큰 상승 폭이다. 2007년 약 380ppm이던 지구의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 역시 성큼 올라 2022년 5월 420ppm을 기록했는데, 최근 지구 역사 450만 년을 통틀어 가장 높은 수치였다. 이처럼 대표적인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가 대기 중에 범람하자 지구의 평균 기온도 빠르게 상승, 최종적으로 1850년 대비 1.1도 더 오르게 된 것이다. 

 

지구의 평균 기온이 1.1도 올랐다는 건 어떤 의미일까? 별로 심각하게 다가오지 않는다. 일기예보를 보면 오늘 최고기온이 어제보다 3도 올랐다, 4도 올랐다는 말도 나오니 말이다. 하지만 시시각각 날씨에 따라 바뀌는 온도 변화와 지구 평균 기온의 변화는 전혀 다른 관점에서 봐야 한다. 날씨는 상대적으로 짧은 시간 동안의 대기 상태 변화다. 반면 지구의 평균 기온은 몇 년 동안 지구 모든 지역, 모든 계절에서 관측한 온도의 평균값으로, 사람의 체온과 같다. 그러니 지구의 평균 기온이 1.1도 상승했단 얘기는 사람으로 치자면 체온이 1.1도 올라 열병에 걸린 상황이다. 

 

열병을 앓는 지구는 무시무시한 폭염과 가뭄, 산불, 허리케인, 폭우 등의 이상 증세를 보이고 있다. 그동안 전 세계 뉴스를 잠식했던 극단적인 기상 현상이 일상이 돼가고 있다. 지구는 나날이 뜨거워져 인류가 살기 적합하지 않은 환경으로 바뀌어 가고 있다. 비단 빙하가 녹아내리는 남극, 북극만의 문제가 아니다. 기후 재난은 이미 우리의 삶 전반에 깊숙이 들어와 일상을 위협하고 있다. 

[출처] 인문교양 월간 유레카 (2022년 9월)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관련 잡지
유레카
정기구독가[12개월]    168,000원 151,200 (10% 할인)
발행사 : 유레카엠앤비  |  한글 (한국) 월간 (연12회)  | 
주 제 : 교육·학습
발행일 : 당월 초 (우체국 휴무일 제외)
발행사의 기사


관련 분야 기사